Untitled Document Untitled Document
Untitled Document
 
 

 
 
 
 
작성일 : 13-07-12 09:53
직장인 87%, "창업 생각한 적 있다"
 글쓴이 : 관리자
 
직장인들 중 대다수가 창업을 생각해 본 적이 있다는 설문결과가 발표됐다.
 
취업포털 인크루트(www.incruit.com)가 직장인 745명에게 창업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`창업을 생각해 본적이 있다`는 대답이 87%에 이르렀다.
 
이유로는 `돈을 많이 벌고 싶어서`가 42.7%로 1위를 차지했다. 이 외에도 `종업원이 아닌 사장이 되고 싶어서`(23.2%) `회사가 싫어서`(13.6%) `좋은 사업 아이템이 있어서`(10.3%) `주변 지인의 권유가 있어서`(2.2%) 등의 의견이 있었다.
 
`창업에 도전하지 못하는 이유`에 대해 묻자 전체 직장인의 67.8%가 `자금`때문이라 답했다. 이어 `창업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`(16.7%) `기술력`(8.0%) `인력`(2.5%) `주변의 만류`(1.9%) 등의 이유가 뒤따랐다.
 
창업 시 가장 선호하는 업종으로는 `식음료업을 포함한 서비스업`이 43.1%로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다. `유통업`(18.3%)이 두번째였으며 `제조업`(12.1%) `IT, 모바일`(9.3%) `교육업`(5.4%) `기타`(4.6%) `건설업`(2.8%) 등의 순이었다.
 
창업을 같이 하고 싶은 사람으로는 가족이 전체 응답자 중 40.1%의 선택을 받아 가장 인기가 높았다. 가족 외에는 `친한 친구`(23.5%) `직장 동료`(14.2%) `학교 선후배`(8.5%) 등과 함께 창업을 하겠다고 했다.
하지만 13.7%를 차지한 기타 의견의 대부분은 `혼자 하겠다`였다.
 
한편 창업을 생각해본 적이 없다는 직장인들은 `특별한 사업 아이템이 없어서`(46.3%)를 이유로 가장 많이 꼽았다. 이 밖에도 `창업에 실패한 사람이 주변에 많아서`(28.4%) `직장을 나가기 겁나서`(10.5%) 등의 이유로 창업을 생각하지 못한다고 답했다.
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게시글을 facebook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Me2Day로 보내기 게시글을 요즘으로 보내기 게시글을 구글로 북마크 하기 게시글을 네이버로 북마크 하기